오랜만의 일상

블로그를 내버려둔지 너무 오래되었다.

인천에 복귀하고 3개월. 그후 6월부터는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벌써 4주가 지나가고 있다. 시간은 너무나 빨리 가고, 마음에는 여유가 없다. 여전히 결정은 잘 한 것인지 한번씩 되새겨본다.

미뤄놨던 곳에 조금씩 일상을 기록해보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