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의 마지막

휴일(?) 방학(?)의 마지막 일요일이 지났다. 다음주 부터는 다시 일상이다. 이제 진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오늘은 처가에서 시간을 보냈다.

날이 덥다. 밤에도 온도가 떨어지지를 않는다. 에어콘의 힘으로 버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