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는 주말

언젠가 부터 주말은 버티고 지나간다는 느낌이 되버렸다. 이번 주말도 그렇게 잘 지나갔다.

오아시스라는 키즈카페겸 식당은 꽤 맘에 들었다. 키즈카페와 식당의 어중간한 경계선에서 두가지 다를 어느정도는 충족하고 있는 흥미로운 공간이다. 물론 그 공간의 유지가 아마도 가족경영으로 이루어진 일인 다역의 산물인거 같긴 하지만. 다음에도 또 방문하게 될듯 하다.

육체.

내몸은 40대다. 누구도 부정할수 없는 사실. 조금이라도 이상을 몸이 말하면 불안해지는 마음이 든다. 30대 중반. 몸의 신호를 무시하고 몸을 다루다가 오랜 휴식을 하게 되었던 기억을 떠올리면서 더욱더 조심하게 된다. 며칠 쉬었지만 여전히 느껴지는 흉곽의 통증. 운동을 하기 전부터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주짓수의 여파인지도 기억이 흐릿하지만, 게속 운동을 할것인가에 대한 불안감을 던져주기에는 충분하다. 이 통증은 근육통이 아닌 염증일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좀 쉬면 나아질까. 나이가 들어서 거친 운동을 하는 선택자체의 문제일까. 조금 쉬어보자.

누군가의 죽음. 화제가 된 사람의 죽음. 죽음조차 다른 이야기와 사람들의 싸움의 소재가 되어버리는 죽음. 세상 모든것을 대결의 양상으로 바라보는 그 사람들은 본인들이 그 문제에 파묻혀 다른 것이 보이지 않는 다는 사실조차 알지 못하겠지. 차라리 본인들이 욕망이 그대로 드러나는 이야기가 낫다. 본인들이 정의라고 생각하는 쓸데없는 소모전은 정말로 피곤하다.

한열이의 거대공룡 사랑은 언제까지 계속될까.

몇칠전의 오메가3 논쟁으로 오메가3 함유 달걀을 사봤다. 달걀은 많이 먹으니깐 아이들에게도 좋겠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