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렸다가 그쳤다가 하루종일..

갑자기 인천에 눈이 왔다. 서울에는 더 많이 온듯 하지만 근래에 날이 따뜻해서 올해 겨울은 못보고 지나갈줄 알았던 눈이 와서 나쁘지 않았다.

한열이랑 둘이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았는데 너무 안일하게 준비하고 나가서 무척이나 추웠다. 그래도 눈사람도 만들고 눈놀이를 했다는게 좋았다. 보니 플라스틱 눈썰매나 눈뭉치 만드는 기구를 가지고 나온 가족들도 꽤 있었다. 내년에는 준비를 해 볼까. 

눈덩이 만드는 기구라니.. 나름 신박.

주변에서 본 다이소중 젤 큰 도화동 다이소를 가봤다. 바깥에서 보던거 보다는 좀 작은 느낌… 인천에도 큰 다이소들이 많았으면 좋겠는데 규모들이 영 성에 안찬다. 대구에는 묘하게 큰 다이소들이 많았는데.. 공터 개발되면서 다이소가 들어오면 좋겠는데.

한열이 미용도 하고. 또 주말이 지나간다. 내일 출장일텐데 눈이 와서 약간 걱정이네.

집돌이 주말

하루종일 집에 있는 주말을 보냈다. 

여러 애니메이션 시청과 새장난감 개봉. 집안놀이 들로 보내는 시간. 소피아 공주를 보고 있으니 엘사랑 안나는 다음 시즌에 과연 등장할지 궁금해진다.

블본. 드디어 상어도 잡고… 코스의 버려진 자식을 만났다. 일주일 걸릴려나?

염소염소

저번주의 강아지 채혈 출장에 이어서 이번주는 강화도에 염소채혈 출장을 다녀왔다. 처음 하는 염소. 일로는 처음이고 아마 두번째인 강화도.

숙련된 분들과 함께라서 일은 그런데로 잘 진행되었다.

염소 보정은 진짜 힘이 많이 들었다. 다들 몸은 괜찮은걸까. 거의 염소와 씨름을 하고 온거 같다. 다행히 둘째날에는 보정보다는 표 찍기가 메인이였지만 이건 또 다른 쪽 근육을 쓰니… 팔이 아프다. 운동하다가 입은 부상들이 있으니 더 젊을때보다는 몸을 사리게 된다.

직장을 옮기니 새로 하는 것들이 많지만 또 익숙해지겠지.

첫 출근

2020년 2월 5일 수요일. 새 직장으로 출근했다. 새로운 직장. 새로운 근무지. 오랜만에 인천 서구와 동구를 돌아보니 여전히 낙후된 분위기가 강하다. 대구 동구를 보는듯 하다.

나이를 들어 새 곳에 오니 또 느낌이 다르다. 분위기는 괜찮아 보이지만.. 괜찮은 시간이 되길

임용

갑작스런 전화. 임용날자가 정해졌다고 연락이 왔다. 아침에는 금요일이라고 하더니.. 갑자기 오후에 수요일인 5일에 임용을 한다고 한다. 코로나 때문에 교육이 취소된 여파라는데… 이틀전 전화라 당황스러웠고 검역본부 인사과에도 연락을 급하게 해서 잘 처리가 된거 같다.

드디어 새 직장에 출근이다. 긴장되기도 하고 걱정되기도 한다. 타이밍은 그런저럭 잘 맞은 듯 하다. 잘 적응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