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걸려 세운 에바 초호기 PG

2016년 12월. 에바 초호기 PG가 꽤 싸게 나온적이 있었다. 건프라에는 별로 안땡기지만, 에바에는 꽤나 땡기는 성향상, 그리고 아무리 그래도 PG인데 괜찮겠다는 생각으로 질러서 받았다. 

하지만 그 이후 묘하게 손이 안가고 중간에 조립하면서 왜 사람들이 절대 사지 말아야 하는 킷으로 얘기하는지를 처절하게 깨닫고, 더우기 근래에 사다모토의 미친 발언 땜에 에바 손절하기로 마음먹었기에, 완성될 일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은열이가 갑자기 저 큰 박스가 뭐냐고 물어서 … 내렸다가 조금 남아 있었던 하반신을 완성했다. 물론 이것저것 해서 완전히 완성은 아니였지만 이제 세워놓을수 있을 정도로 팔다리가 붙어 있기에 만들어서 장식장에 세워 놓아 봤다.

 

그냥 놔두면 크기 때문에 조금 있어 보이지만 사진 찍으니 더 없어 보인다.
어깨에서 나오는 led도 왜 저기서 나오는가 하는 느낌이..

내부의 고무관절 때문에 붙여 놓았고 연결해 놓았던 장갑들이 조금만 건들이면 알아서 부서지는 조악함. 제대로 움직이지도 않는 관절. 뭔가 어설퍼 보이는 조형등… 이게 진짜 pg인가 싶을 정도의 마음만 드는, 누구에게도 추천하고 싶지 않은 키트다. 누구 말대로 이정도면 인제 2.0버전으로 pg가 나와야 하는게 아닌가 싶은데.이딴걸 아직까지 팔고 있는게 더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 어차피 사다모토 발언 이후 에바관련 물건을 사지는 않겠지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