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A

꽤 예전에 보고 재밋을꺼 같아서 스팀에서 구매해놨던 게임 SOMA. 프릭셔널 게임즈라는 스웨덴 게임 제작사의 게임이다. 예전에 암네시아라는 이 회사의 공포게임을 잠시 플레이한적이 있었다. 한국에 팬이 많은지 게임이 출시되고 얼마 안있어 한글패치가 나왔고 그 수준또한 굉장히 높다2015년 작품이고, 내가 사 놨던것도 2017년 12월이니 사놓고 3년이나 지난 후에 엔딩을 본 셈이다. 그 전에 한번 플레이할려고 하다가 어지러워서 그만두었었는데, 이번에 몇가지 옵션을 손을 보면서 멀미가 없어져서 엔딩까지 달리게 되었다.

게임내의 이미지까지 한글화되어 있다. 퀼리티가 아주 좋다.

멀미를 없애준건, 60프레임고정, FOV조정(거의의미 없는듯), 마우스 반응 속도 조정. 세가지 였다. 마우스 속도 조정도 애매해서 엑박패드로 하면서 자동 조절된듯.

게임의 장르는 1인칭 어드벤처라고 볼 수 있다. 심해에서 이루어지는 호러 어드벤처. 전체적으로 퍼즐은 없고 약간의 추적 액션이 존재한다. 

주인공인 사이먼이 2015년에 뇌손상을 치료하기 위해 뇌스캔을 받고 2104년의 심해의 연구시설이에서 깨어난다. 사이먼은 이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상황을 알게 된다.

인류는 외계에서 날라온 운석으로 멸망했고, 심해에 연구시설에 있던 사람들만 살아남은 상황. 그 와중에 특수물질인 구조젤과 연구시설을 관리하던 WAU라는 AI가 결합하여 미쳐서 괴물들이 출현하고 혼란이 된 상황이다. 사이먼과 정신만 살아 있는 캐서린 이라는 연구시설 사람이, 인류를 전자화해서 ARK라는 현실시뮬레이터에 넣어 우주로 발사하려는 계획을 실행하러 가는 이야기이다.

인간은 무엇이고 인간성은 무엇인가. 라는 고전 SF에서 많이 다루던 이야기가 주 주제라고 볼 수 있다. 인간이 모두 멸망한 사회에서 우주에 떠있어서 데이터화된 인류가 시뮬레이션되어 존재하는 ARK가 과연 인류존속의 희망으로 볼수 있는가? 도 논쟁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육체가 없이 데이터만으로 존재하고 소수의 존재들이 우주에 떠나닌다고 해서 인간성을 보존했다고 볼수 있을지. 육체를 배제하고 인간을 얘기할수 있을지. 논쟁적인 주제라고 하기 보다는 인간의 정신만을 복제해서 오랜기간을 유지한다는 프로젝트 자체가 인간성을 유지하는 프로젝트의 유일한 방법으로 모두를 설득할수 있을까 하는 부분은 좀 의문이다.

비정상적 인간, 어두운 심연, 기괴한 이미지는 크툴루 스럽지만 실제로 코즈믹 호러스러운 분위기가 그렇게 나지는 않는 편이다

어찌보면 비슷한 주제를 가진 호라이즌 제로 던 에서 인류문명을 존속시키기 위해서 육체를 보전하는 쪽으로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던 것을 볼때 주제를 위해서 약간은 무리한 시나리오를 전개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한다.

인간성이란 무엇이고 인간성의 보존을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던져주면서도 나름의 공포감으로 재미를 선사해 준다. 호러게임보다는 SF에 가깝고(실제 다루는 주제도 그렇고) SF쪽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듯 하다.

만들어진 천국에서 인간성을 유지하고 행복을 찾을수 있을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